인촌은 어떤 사람인가

인촌 김성수
인촌 김성수
1891년 10월11일 ~ 1955년 2월 18일

인촌 김성수선생은 구한말로부터 6.25전후까지 우리 근대사에 있어서 가장 암울했던 65년간의 세월을 살다간 민족의 선각자였고 겨레의 스승이었다.

인촌은 1891년 10월11일(음9월9일) 전라도 고창군 부안면 인촌리에서 김경중의 4남으로 태어나 세살 때 큰아버지 김기중의 양자로 출계(出系)했다. 본관은 울산이고 조선 인종때의 거유(巨儒) 하서 김인후의 13대 손이다. 6세 때부터 한학을 공부하다가 1908년 일본 동경으로 건너가 1914년 와세다 대학 정경학부를 졸업했다.

귀국 후 1915년 중앙학교를 인수해 민족교육의 터전을 마련하였으며 1917년에는 경성직뉴주식회사를 인수, 경영하다가 1919년 10월에 경성방직주식회사를 설립했다. 1920년 4월에는 동아일보를 창간함으로써 30세에 교육 산업 언론을 통한 민족의 실력양성 과 국가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

1929년 12월 구미 선진국의 교육문물을 시찰하고 1년9개월 만에 귀국한 인촌선생은 1932년 보성전문학교를 인수함으로써 숙원 이었던 고등교육기관 설립의 꿈을 이룩하였으며 해방후 1946년8월 보성전문학교를 기초로 하여 고려대학교를 발족시킴으로써 민족사학의 터전을 다졌다.

해방후 애국지사들이 한국민주당을 창당하고 참여를 권해 왔으나 처음에는 이를 거절했다. 그러나 1945년12월 고하 송진우 선생이 흉탄에 쓰러지자 주위의 강청에 못이겨 한민당 수석총무(당수)를 맡았다. 1951년5월 피난수도 부산에서 제2대 부통령에 피선되었다. 그러나 이승만 대통령과 뜻을 같이 할 수 없어 1년만에 사임하고 말았다.
1953년 환도 이후 건강이 좋지 않았는데도 이승만 독재에 대항할 민주세력의 대동단결을 위해 노심초사하다 1955년 2월18일 65세를 일기로 서거했다.

장례는 국민장으로 치러졌고 장지는 고려대학교 구내 인촌동산이었으며 1962년 건국공로훈장 복장(複章)이 추서되었다.

닫기
인촌 김성수 선생 다큐멘터리
인촌 선생님에게

일본에 짓눌렸던 그 험한 36년과
해방 뒤의 어지럽던 혼란의 때를
이 겨레의 간절한 가슴팍이 되시고
이 겨레를 이끄는 스승이 되시고
이 겨레의 하고 싶은 말 도맡으셨던 입
또 이 겨레의 쉼없는 손발까지 되셨던 이여
이 겨레의 가장 가까운 님이시여
당신의 고향땅 여기 고창에
당신의 그 모습 본따서 모시어 세우나니
이 겨레와 함께 그 사랑 영원하소서

1983년 8월 고창군민들이 인촌동상을 건립하면서 드린 헌시
(미당 서정주 지음)

인촌仁村

인(仁)이란 하늘로부터 받은 천성(天性)이요, 그 성(性)을 성대로 따르는 것이 인(仁)이며 청허(淸虛)로써 자수(自守)하고 비약(卑弱) 으로써 자지(自持)하는 것을 인(仁)이라 한다. 인의예지(仁義禮智)중 으뜸인 것은 그 때문이다. 인촌의 겸손하고 관인대도한 도량과 어짐을 본 석재 서병오의 권유로 인촌<仁村>이란 호를 사용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