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on Kim Sungsoo -A Korean Nationalist Entrepreneur 
 
 
 
 


1991.10.11 인촌 선생 탄신1백주년 기념식 추념사 , 김수환 추기경

오늘 이 뜻깊은 자리에서 인촌 김성수 선생에 대한 말씀을 드리게 된 것은 한편 송구스럽고 또 한편으로는 영광스럽기도 합니다. 여러분 중에는 인촌 선생과 직접간접으로 깊은 관계를 가지신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그런 분들은 인촌 선생이 어떤 분이시며 이 세상에서 어떤 일을 하시다 가셨는 지를 소상하게 알고 계십니다. 그런 분들 앞에서 제가 인촌 선생이 어떤 분이시고 우리 겨레, 우리나라를 위해 어떤 훌륭한 일을 하셨고 또한 그분의 생애가 역사적으로 어떤 의미를 가지는 지를 말
하는 것은 외람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저는 인촌 선생이 살아계실 때 선생을 만나 본 일이 없으며 직접적으로 어떤 관계를 가져본 일이 없습니다. 다만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일제하와 해방후 혼란기를 살아오며 간접적으로 접했던 이 나라의 많은 지도자들 중에서 인촌 김성수 선생의 존재를 짐작할 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감히 이 자리에 나온 까닭은, 인촌 선생에 관해 많은 사람으로부터 들은 바와 여러 자료를 통해 살펴본 것들을 종합해 보면, 그 분의 생애는 오늘의 우리가 사람의 귀감으로 삼기에 족할만큼 자랑스럽고 보람찬 것이었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입니다.

인촌 선생은 우리 겨레가 일제의 박해 아래서 신음할 때 교육 산업 언론을 통해 민족의 역량을 키워 독립의 길을 여는데 헌신하셨고 해방후에는 건국사업에 진력하신 탁월한 정치지도자라는 사실은 국민들이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상식입니다. 선생은 교육구국의 신념으로 중앙학교와 고려대학교를 설립하여 수많은 인재를 키워 낸 선구적 교육자이며, 또 경성방직을 창립하여 일제하의 민족자본 육성에 헌신한 민족경제의 토대를 닦은 경영인이기도 합니다. 이뿐 아니라 선생은 동아일보를 창간하여 민중의 독립의지를 고취한 언론의 선각자로서 교육 산업 언론의 입체적 구성을 통해 민족역량의 신장을 꾀하고 궁극적으로는 이를 민족의 자주독립으로 연결하려 했습니다. 이와 같은 다변적이고 복합적인 인촌 선생의 면모를 玄民 유진오 박사는 <경륜가>라 표현한 바 있습니다. 인촌 선생의 평생의 동반자로서 인촌 선생의 사업을 막후에서 계속 도왔던 현민의 말이므로 경청할만한 무게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현민의 <경륜가>란 말은 인촌 선생의 사업과 치적이 교육 산업 언론등 다방면에 걸쳐 있으면서도 이를 상호 연관하여 민족역량의 신장과 자주독립이라는 같은 목표에 모아지기 때문에 결국은 민족의 장래를 설계하고 경영하는 사람이란 뜻입니다. 이같은 경륜가로서의 인촌 선생은 한마디로 애국애족을 평생의 업으로 한 지사이고 신의를 생활신조로 삼았던 안목과 식견을 갖춘 의인이었습니다. <獨立自强> <公先私後> <信義一貫> <淡泊明志> 라는 그의 좌우명들을 자세히 헤아려보면 그가 평생을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았던가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어떤 이는 인촌 선생을 민족교육을 창도한 큰 교육자로, 혹은 민족기업을 창업한 큰 기업인으로, 또는 동아일보의 항일언론을 주도한 큰 언론인으로, 혹은 해방후 건국의 초석을 놓은 큰 정치가로 말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런 표현이 인촌 선생의 참모습을 그리기에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인촌 선생은 무엇보다도 모든 유형의 사람을 한품에 포용하는 마음의 주인공 거인이었습니다. 누구나 그 그늘에 가서 쉴 수 있는 거목이었습니다. 선생은 중앙학교와 고려대학교를 설립 운영했지만 인기있는 교사나 유명한 학자는 아닙니다. 또 경성방직을 설립한 것은 사실이나 대재벌의 기업가도 아닙니다. 동아일보를 창간했어도 대기자가 아니며 해방후 한민당의 산파였으나 대정치가라 하기도 어렵습니다. 오히려 덕망있는 교사나 유명교수가 인촌이 경영하는 학교에서 많이 나오고 훌륭한 기술자나 산업역군이 인촌 선생의 기업에서 나오고 일제의 폭압에 대항하고 민중의 참길잡이가 되는 대기자가 인촌의 신문사에서 쏟아져 나오고 인촌 선생이 창당한 정당에서 나라의 동량이 될만한 대정치가가 나왔습니다. 인촌 선생이야말로 한 시대를 이끌어온 각계의 훌륭한 일꾼을 수없이 배출한 지도자의 산파요, 민족사의 산실과 같은 존재입니다.

인촌선생의 또다른 특징은 <평범의 비범>이랄까, 매사를 평범속에서 구상하고 이를 겸허하고 성실하게 실천하는데 있습니다. 스스로 몸을 낮추어 항상 겸양으로 마음을 가다듬고, 뒷자리에 앉아서 남의 공로를 드높여 주는 것이 인촌 선생의 국량이요 경륜이었습니다. <공산사후> <신의일관> <담박명지>등 인촌 선생의 좌우명이 모두 이같은 <평범의 비범>을 잘 표현해 주고 있습니다.

인촌 선생의 주변에는 항시 나라 안의 재주있고 덕망높은 인재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선배도 있고 친구들도 있고 후배나 제자들도 모였지만 그들은 한결같이 인촌 선생의 애국 애족의 마음에 의지하고 그의 지도를 받고자 했습니다. 돈있는 사람은 돈을 갖다 바치고 재주있는 사람은 재주를 바쳐 인촌 선생과 함께 나라를 사랑하고 겨레의 복지를 위해 헌신할 것을 자청했습니다. 이것이 다 인촌 선생의 인품과 덕망에 기인한 것입니다. 또한 인촌 선생이 인재를 아끼고 인재를 키우는 것이 부지런한 원정과 같다 함은 너무나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jj798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