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on Kim Sungsoo -A Korean Nationalist Entrepreneur 
 
 
 
 




제18회-
자연과학부문


임지순(1951년 7월 4일생)

학력 및 경력
1974년 서울대학교 물리학과 졸업
1980년 미국 UC버클리 이학박사
1984년 미국 벨연구소 상임연구원
1986년 서울대학교 물리학과 조교수
1996년 서울대학교 물리학과 교수


“마침 올해가 안식년인데 수상 소식을 듣게 돼 연구 의욕이 더욱 샘솟고 있습니다.”


자연과학부문 수상자 임지순(任志淳·53·사진) 서울대 물리학과 교수는 대뜸 ‘안식년’ 얘기를 꺼내며 소감을 밝혔다. 그를 ‘세계적인 탄소나노튜브의 대부’로 만든 연구가 바로 7년 전 안식년 시절에 이뤄졌기 때문에 감회가 새로웠던 것.


1996년 가을 임 교수는 “획기적인 연구를 하겠다”며 박사학위를 받은 미국 버클리대로 훌쩍 떠났다. 연구대상은 탄소나노튜브. 탄소(C) 6개가 육각형을 이룬 채 서로 연결돼 있는 빨대 모습인데 지름이 머리카락 10만분의 1 굵기인 나노미터(nm·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수준.


임 교수는 탄소나노튜브가 한 가닥일 때는 구리보다 100배나 전기를 잘 통하는 ‘도체’이지만 다발로 묶여있으면 ‘반도체’ 성질을 가진다는 점을 처음 밝혔다. 이론대로라면 현재의 실리콘 반도체보다 집적도가 1만배 이상에 이르는 새로운 반도체가 탄생할 수 있다. 이 연구논문은 1998년 1월 영국이 발행하는 세계적인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게재됐다.


임 교수는 이론만 파고드는 물리학자가 아니다. 최근 몇 년 간 국내 업체와 공동으로 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해 전력이 기존의 3분의 1만 소모되면서 좀 더 얇은 대형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안식년에도 획기적인 연구를 구상하고 있어요. 단백질이나 유전자 같은 생체 내의 분자를 반도체 소자로 개발할 생각입니다. 나보다 더 훌륭한 과학자를 제치고 인촌상을 받게 됐으니 더욱 분발해야겠다는 마음뿐입니다.”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버클리대에서 물리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1986년부터 서울대 물리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고온초전도 현상을 규명하는 핵심 이론과 탄소나노튜브 연구로 세계 과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대한민국과학상’(1995) ‘올해의 과학자상’(1989)을 수상하고 ‘제1회 닮고 싶고 되고 싶은 과학기술인’(2002)으로 선정됐다.

 

 

 

 



Copyright 2001 donga.com Privacy policy.  
jj798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