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on Kim Sungsoo -A Korean Nationalist Entrepreneur 
 
 
 
 


한글 맞춤법과 仁村-1

일제는 한반도를 식민지화 하고 나서 원료 공급지로 만들어 경제 침탈을 가속화하는 일방 이른바 <황국사관>이란 식민지사관을 만들어 역사까지 날조, 왜곡하여 한국인의 의식구조에 열등의식을 심으려고 광분하고 있었다. 이런 상황을 알면 알수록 仁村은 어떻게 하더라도 민족정기를 지키고 발흥시켜야만 광복후의 국학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사명감을 갖게 되었다. 당시 민족 지도자 중에 그 같은 일에 관심을 가지고 심혈을 기울인 사람은 흔치 않았다는 데서 仁村의 위대한 민족애와 선견지명을 볼 수 있다. 仁村은 민족사의 올바른 연구를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민족의 언어인 한글표기의 통일을 절감하고 통일안 연구에도 후원을 하고 <동아일보>를 통하여 스스로 맞춤법 통일안을 실천 보급하는데 앞장 섰다.

<한글>의 체계화는 仁村의 공로
한글맞춤법 통일안의 제정은 아주 시급한 문제였다. 나는 당시 25세의 약관으로 권덕규. 김윤경. 최현배씨 등 선배들을 모시고 18인 소위원회 위원으로 125회의 모임을 갖는 동안 모든 궂은 일을 도맡아 했다. 심지어 화계사 회의 때는 모든 경비까지 조달해야 할 정도였다. 경비 150원은 거금이었는데 선친께서 구해다 주셨다. 仁村 선생의 후원이 아니었나 싶다.
어쨌든 통일안은 우여곡절 끝에 제정되었으나 시행이 문제였다. 모든 신문. 잡지. 출판물이 호응을 해 줘야 하는데 호응을 하자면 활자를 다시 주조해야 하기 때문에 막대한 비용이 들게 돼 있었다. 제정만 해 놓고 시행을 못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조선어학회>에서는 날더러 <동아일보>를 설득하도록 책임을 맡겼다. 선친이 계시기 때문에 그랬을 텐데 어쨌든 나는 어려운 책임을 완수했다. 仁村 선생과 古下 선생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동아일보가 10만부를 찍어 전국에 홍보를 하고 앞장 서서 새 맞춤법을 시행해 주었다.
한글이 오늘날의 체계를 잡은 것은 동아일보의 공로인 동시에 仁村의 공로인 것이다. 당시 동아일보는 1만부가 나갈 때였다. 나는 동아일보에 파견되어 맞춤법 교열하는 일을 맡기도 했다.

1942년, 언어말살을 기도한 일제의 흉계에 의해 이른바 <조선어학회>사건이 일어나 나도 가람 이병기와 연행되어 옥고를 치렀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仁村 선생도 고역을 당하시고 겨우 투옥만은 면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옥고를 치르고 나와 仁村을 뵈러 갔더니 내 손을 잡으며 고생했다 하시고, 고문을 당하면 못할 말이 어디있겠나 하시며 이극로를 걱정했다. 무슨 일이 있었구나 직감한 내가 물었더니 혼자만 알고 있으라며 말씀했다. 잡혀간 이극로가 매에 못이겨 사전 편찬 등은 독립운동의 일환이라고 거짓 자백을 했으며 <조선기념도서출판관>의 책임자로 있던 仁村도 관련이 있는 것처럼 말했다는 것이다. 그렇잖아도 틈만 엿보던 경찰은 仁村을 옭아 넣으려 했다.

"어느 날 보안과장 <야기>라는 자가 날 청향원(술집)으로 부르더구먼? 술 한 잔 사겠다는 거여. 무슨 꿍꿍이가 있지 했더니 아니나 다를까 이건 취조여. 조선어사전 편찬은 독립운동의 방법이었다고 이극로가 불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거였지?"

"그래서요? 뭐라셨습니까?"

"조선어 사전 하나 편찬해서 독립이 된다면 왜 진작 편찬하지 인제야 하느냐! 일본 경찰이 그렇게 편협한 줄 몰랐다. 독립운동과 사전 편찬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말했지.

"그랬더니 뭐래요?"

"말이 막히는 지 더 말이 없더구먼!"

그 뒤에도 감시의 눈을 번뜩이며 仁村 선생을 계속 괴롭혔다고 한다. 그러나 그 말씀은 결코 다시는 입밖에 내지 않았다. 범인(凡人)으로서는 못할 일이다.
(金善琪)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