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on Kim Sungsoo -A Korean Nationalist Entrepreneur 
 
 
 
 



인촌 김성수(仁村 金性洙)는 1891년 10월11일 지금의 전북 고창군 인촌리에서 지주(地主)인 김경중(金暻中)의 큰아들로 태어났다. 그가 태어났던 이 시기는 일제를 비롯한 외세의 침략으로 조국의 운명이 기울어가던 시대, 즉 한국 근대사의 비극이 고조되어가는 불운의 시대였다. 김성수의 집안은 16세기 조선전기 당대의 최고 성리학자였던 하서 김인후(河西 金麟厚)를 배출했던 명문가였다. 김성수는 세 살 때인 1893년 상속할 아들이 없는 큰아버지 김기중(金祺中)의 양자로 들어갔다.

그는 유년기때 부모로부터 양반이 갖춰야할 예의범절과 한문 등을 배웠다. 열두살 때인 1903년, 전통관습에 따라 자신보다 다섯살이 많은 고광석 (高光錫 1886-1919)과 결혼했다. 그는 장인의 도움으로 1906년 창흥의숙에서 영어 등을 배우면서 훗날 그의 가장 절친한 친구이자 동지가 되는 송진우(宋鎭禹 1894-1945)를 만났다. 

인촌리에서 줄포로 이사한 1907년, 김성수는 전북 부안의 내소사(청련암)에 가서 송진우 백관수(白寬洙 1889-?)등과 함께 수학했다. 이곳에서 그는 일본에서 공부하고 싶은 희망을 키워나갔다. 이듬해인 1908년 4월 줄포 근처의 후포에서 있었던 한 공개강연을 통해 김성수는 근대적 사상의 세례를 받았다.
시민권, 평등, 주권재민의 사상등을 배운 것이다. 이를 계기로 그는 금호학교에 입학해 영어 한국어 역사 지리 물리 화학 음악 등 본격적인 근대 학문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이곳에서의 새로운 교육을 통해 일본이라는 넓은 세계로 나아가 더욱 깊이 있고 더욱 새로운 학문을 배워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되었다.

물론 부모님과 아내의 걱정과 만류가 있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의 희망을 포기하지 않았다. 결국 1908년10월 상투를 자른 자신의 모습을 담은 사진과 사죄의 편지를 부모에게 남기고 친구 송진우와 함께 군산항에서 일본행 배에 몸을 실었다.

그 때 김성수의 나이 열일곱이었고 조국의 주권은 사실상 일본에 빼았긴 상태였다. 김성수의 일본 유학을 만류하던 부모와 부인도 그의 의지와 결단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