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chon Kim Sungsoo -A Korean Nationalist Entrepreneur 
 
 
 
 

 

인촌 60주기 추모식 동영상 보기




추모사(이용훈 인촌기념회 이사장, 前 대법원장)

지난해 2월 선생의 유지를 기리는 인촌기념회 이사장에 취임한 후 인촌전기를 읽으면서, 일생을 민족과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데 대한 존경과 흠모의 마음이 새롭게 다가왔습니다.

일제의 신민으로 살아야 했던 시대, 나라를 잃어도 민족은 남아 있으니 누군가는 나서서 핍박받는 민족을 거두어야 했습니다. 젊은이들을 교육해 실력을 길러줘 독립자강의 바탕을 만들어야 했습니다. 선생이 그 역할을 하셨습니다.

선생은 학교와 신문사에 천하의 인재를 모았습니다. 송진우 백관수 장덕수 등 기라성 같은 인물들이 선생 주위에 모인 것은 우연한 일이 아닐 것입니다. 뒤에서 인재들을 돌본 분이지만 어려움이 있을 때는 직접 나서서 난관을 이겨냈습니다. 대공황 때 동아일보와 경성방직 사장을 맡으신 것과, 일제 말기 보성전문학교 교장 자리를 지키면서 청년교육에 헌신하신 것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오늘날 우리는 경제성장과 민주화의 성취에도 불구하고 공동체가 해체위기에 빠져 있습니다. 오늘 선생의 영전에 모여 가르침을 구하는 것은 우리에게 부과된 역사적, 사회적 책임이 막중하기 때문이며 우리 사회의 가치를 새롭게 하기 위함입니다.

선생의 60주기를 맞아 연초에 인촌기념회와 동아일보사, 채널A, 고려대가 공동으로 심포지엄을 개최했습니다. 심포지엄에서 동아일보가 초창기부터 왜 정구와 수영 등 스포츠 종목에 심혈을 기울였는가를 짐작하게 하는 논문이 눈에 띄었습니다. 3·1운동이 실패로 끝나고 의욕을 잃은 백성을 일깨우기 위한 뜻이 아니었을까 생각했습니다.

선생의 애국정신은 이 사회에 영원한 빛으로 남아 우리의 앞날을 밝혀줄 것입니다. 민족의 스승이셨고 나라의 큰 어른이셨던 선생의 명복을 빌며 삼가 추모의 글을 올립니다.





추모사(홍일식 한국인문사회연구원 이사장, 前 고려대 총장)

60년 전, 1955년 2월 24일 당시 선생의 영구 행렬을 멀리서 뒤따르던 갓 스무 살의 제가 어느덧 여든 노한(老漢)이 되어 추모의 말씀을 올리게 되니 남다른 깊은 감회에 젖지 않을 수 없습니다.

19세기 말과 20세기 초는 이른바 군사주권시대로 우리 민족은 국권을 송두리째 빼앗기는 비극을 당했습니다. 이때 선생님을 비롯한 선각들은, 국권상실의 원인이 바로 근대국가 건설의 실패에 있음을 정확히 간파하고, 서둘러 우리의 모든 역량을 강경투쟁 노선과 온건준비 노선으로 나눠 매진했습니다.

이때 선생께서는 온건준비 노선으로 그 진로를 정하고 스스로 험난한 구국의 길을 택하셨습니다. 엄청난 사재를 쾌척하여 근대산업과 교육·언론·문화적 역량을 배양해서 이 나라와 겨레의 미래를 준비하는 데 평생을 바치셨습니다. 경성방직, 동아일보, 중앙중고등학교, 고려대 등이 모두 선생께서 염원하시던 근대국가 건설의 초석이었음은 이미 역사가 입증하는 바와 같습니다.

생전에 오랫동안 선생님을 보좌해온 전 고려대 총장 고(故) 유진오 박사는 선생의 애국사상을 '경세적 애국'이라고 정의하며 "인촌의 경세가적 애국이야말로 그 뿌리가 깊고 영향이 길게 미치는 점에 있어서 그 어떤 애국보다도 실속 있는 애국"이라고 설파했습니다.

우리는 정작 선생께서 가신 뒤에야 더더욱 큰 뜻을 깨닫고 우러르게 됩니다. 더구나 요즘처럼 소위 지도자란 사람들의 한심스러운 국가철학과 역사의식의 빈곤을 볼 때마다, 선생님의 그 심모원대(深謀遠大)하신 도량이 한없이 그리워집니다.

오늘 우리 겨레에게는 통일조국 건설이라는 절체절명의 목표가 있습니다. 이 목표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저희들에게 부디 큰 지혜와 힘과 용기를 주십시오. 삼가 하늘에 계시는 선생님 영령의 영원한 안식과 명복을 빕니다.









추모식 참석자 명단

이명박 전 대통령(앞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홍일식 전 고려대 총장(앞줄 오른쪽), 이용훈 인촌기념회 이사장(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이 인촌 김성수 선생 60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나란히 앉아 있다

정·관·재계
이명박 전 대통령, 권영민 전 태영건설 상무, 김병국 전 대통령외교안보수석비서관, 김선휘 삼양염업 고문,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 김학준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 안병영 전 교육부 장관, 양재룡 전 한국은행 금융통계부장, 오명 동부그룹 회장, 오정소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이사장,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장, 이중홍 경방 회장, 장성원 전 국회의원, 정성진 전 법무부 장관, 조강환 전 방송위원회 부위원장, 주선회 전 헌법재판소 재판관, 홍성훈 수당재단 사무국장

학계
권대봉 고려대 교수, 권순달 수원대 교수, 김동원 고려대 경영대학장, 김상봉 고려대 사무처장, 김상식 고려대 산학협력단장, 김성중 중앙중 교장, 김우경 고려대 의료원장, 김은준 KAIST 교수, 김정배 전 고려대 총장, 김종택 한글학회장, 김종필 중앙고 교장, 김중순 고려사이버대 총장, 김흔 중앙고 전 행정실장, 도성재 고려대 교무부총장, 명순구 고려대 교무처장, 박길성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 박동원 고려중앙학원 사무국장, 박명식 고려중앙학원 본부장, 박천호 고려대 생명과학대학장, 방병선 고려대 교수, 송진원 고려대 연구교학처장, 신영호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장, 어윤대 전 고려대 총장, 염재호 고려대 교수, 유병현 고려대 기획예산처장, 윤성택 고려대 연구처장, 이기수 전 고려대 총장, 이동관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 총장, 이윤석 전 고려대 부총장, 이종호 고려대 입학처장, 이주현 고대부중 교장, 이진호 고려중앙학원 팀장, 이철의 고려대 이과대학장, 이충렬 고려대 교수, 이필상 전 고려대 총장, 임혁백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장광준 고려대교우회 사무총장, 전명식 고려대 미래전략실장, 정규언 고려대 기획처장, 정순영 고려대 도서관장, 정원주 고려대 정보전산처장, 조도현 전 아주대 교수, 진정일 전 고려대 부총장, 최덕 명지대 교수, 한상복 서울대 명예교수, 현인택 고려대 교수, 홍창수 고려대 입학홍보처장, 황운재 고려대 교학처장

언론·사회계 및 동아일보
금동화 한국공학한림원 부회장, 권이상 전 경방 감사, 김경동 KAIST 초빙교수, 김광희 전 동우회장, 김달수 울산김씨대종회장, 김동철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김명하 동아마라톤꿈나무재단 감사, 김병건 동아꿈나무재단 이사장, 김병호 현대성우오토모티브코리아 부사장, 김병휘 인촌기념회 이사, 김복수 전 동아일보 관리부국장, 김상준 울산김씨대종회 상근부회장, 김영 코나딥코리아 대표이사, 김은 인촌기념회 이사, 김인호 전 동아일보 광고국장, 김정태 동아꿈나무재단 이사, 김종완 전 재외동포재단 이사, 김준하 전 대한언론인회 이사, 김천주 한국여성소비자연합 회장, 김태령 일민미술관 관장, 김태선 동우회장, 문명호 대한언론인회 주필, 박기정 이북5도위원회 함경북도지사, 박문두 경일상사 대표, 박진오 동아일보 감사, 안평선 한국방송인회 상임부회장, 어경택 화정평화재단 감사, 오명철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 윤양중 일민문화재단 이사장, 이대훈 전 동아일보 이사, 이재호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장, 이종상 일민문화재단 이사, 이종세 대한체육회 홍보위원장, 이현락 전 경기일보 사장, 임연철 전 국립중앙극장장, 전만길 전 대한매일신보 사장, 정구종 동서대 석좌교수, 정출도 전 전국문화원연합회 사무총장, 제재형 대한언론인회 고문, 조병조 전 프레컴 대표, 최명우 안전신문 주필, 한돈희 인촌기념회 감사, 허승호 한국신문협회 사무총장